코리안 영 아티스트 시리즈Ⅲ - 이하느리 작곡 발표회 > 문화가 있는 명동


성당자료실

주교좌 명동대성당의
행사 사진과 동영상 자료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가 있는 명동

문화가 있는 명동

코리안 영 아티스트 시리즈Ⅲ - 이하느리 작곡 발표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3-10-09 19:30 조회247회 댓글0건

본문

 

코리안 영 아티스트 시리즈Ⅲ 

  

지난 해 전 회차 매진을 기록했던 손민수 예술감독의 코리안 영 아티스트 시리즈Ⅱ에 이어

2023년 3회차를 맞는 이번 시리즈에서는

더욱 다채로운 구성과 프로그램으로 젊은 연주가들을 지원하고,

나아가 재능 기부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 힘을 보태고자

현재 국제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유망한 신인 아티스트부터

시리즈의 중추가 될 중견 연주자까지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다섯 팀을 선정했습니다.

각 아티스트는 2023년 8월부터 12월까지 1회씩 명동대성당 내 파밀리아 채플에서 리사이틀의 기회를 가졌습니다.

 

 


   

 

PROGRAM

----------

★ Igor Ludvika Li - Two pieces - I. Arietta (2023)

★ Pf. 이도훈


★ Poulenkofiev (2018/2023)

 Ⅰ. Presto scherzando

 Ⅱ. Largo

 Ⅲ. Presto

★ Vn. 진영훈, Vc. 채태웅, Pf. 박대호


★ Symptome (2023)

★ Pf. 이도훈


★ Quasi Cobalt Ⅱ (2022)

★ Vc. 채태웅


★ Mélo (2023)

★ Vn. 진영훈, Pf. 이도훈


★ Igor Ludvika Li - Two pieces - Ⅱ. Litany (2023)

★ Pf. 진영훈

 

★ Supermarketmusik (Quartet ver.)

★ Vn. 진영훈, Va. 최석훈, Vc. 채태웅, Pf. 박대호

 

  

PROFILE

----------

 

이하느리 Hanurii Lee, Composer 

 

이하느리는 2006년 서울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2학년 때 스크리아빈의 음악을 처음 접하며 작곡에 대한 열정을 키웠다. 독학으로 작곡을 시작한 후 만 10살인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예술의전당 영재아카데미에서 본격적인 작곡 공부를 시작하며 최영아, 박성원을 사사했다.
2019년에는 예원학교에 입학하여 안희정을 사사했고, 동시에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작곡가 배동진과 탁현욱에게 사사하였다. 현재는 작곡가 박정규에게 작곡을, 전민재에게 대위를 배우고 있다.
그는 음악저널콩쿠르 작곡부문 1위, 한미 음악콩쿠르 작곡부문 전체 차상, Franz Schubert Conservatorium에서 주최하는 International Composer Competition에서 1위 없는 2위, Ensemble the Bridge 공모전 당선, 창악회 콩쿠르 역대 최연소 입선 및 수상 등의 성과를 거두었으며 2023년에는 IDEA(International Divertimento Ensemble Academy) Workshop for Young Composers에 당선되어 9월 이탈리아에서 새 작품이 초연될 예정이다.
이하느리가 생각하는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소리 그 자체이며, 그는 작업할 때 음표와 쉼표와 결과론적 소리 이외에는 아무것도 신경쓰지 않는다.

 

----------------------------------------------------------------- 

 


【 코리안 영 아티스트 시리즈Ⅲ 

 

◈ 2023년

 08월 14일(월) : 뷔에르 앙상블 (목관5중주)

 09월 18일(월) : 박수예 (바이올린)

 10월 09일(월) : 이하느리 (작곡)

 11월 13일(월) : 김준형 (피아노)

 12월 11일(월) : 박진형 (피아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A서울시 중구 명동길 74 (명동2가)T+82 2 774 1784Emdsdca@catholic.or.kr

© 2017 Myeongdong Catholic Cathedral Archdiocese of Seoul. All rights reserved.